마이애미한인회선관위, 남정채 신임회장 추대
구분
문화
단체명
재외동포언론인협의회_2022
작성일
2022.08.22
원본URL
http://www.okja.org/miju_dong/204275

입후보 마감까지 후보 없어, 선관위 회의에서 결의


▲ 남정채 마이애미한인회 회장 당선자 ▲ 남정채 마이애미한인회 회장 당선자

   ▲ 남정채 마이애미한인회 회장 당선자


(올랜도=코리아위클리) 최정희 기자 = 마이애미한인회선거관리위원회(위원장: 이하진, 위원: 이종주, 최헌, 김형규, 김영구)가 14일 회의를 갖고 남정채 회원(제30대 한인회 행정부회장 역임)을 제33대 한인 회장으로 추대했다.

선관위는 "지난 6월14일 마이애미지역 한인회 제33대 회장 선출을 위한 공고를 지역 한인들께 이메일을 보내고, 플로리다 지역 주간지 <코리아위클리>에 선거 관리 시행세칙 (마이애미 한인회 정관 제4장 21조)을 공고했다"라고 소개하고 "하지만 입후보자 부재로 인하여 선관위는 8월 14일 회의를 열어 마이애미 한인회 정관 제4장26조에 의거 남정채 회원(제30대 한인회 행정부회장 역임)을 만장일치로 제33대 회장에 추대했다"라고 밝혔다.

또 선관위는 남 회원이 동의함에 따라 "마이애미 한인회 정관 제4장 27조에 의거, 2022년9월 15일 부터 2년간 남정채 회장이 마이애미지역 한인회 제33대 회장에 추대 되었음을 공고한다"라고 밝혔다.

선관위는 한인회장 입후보자가 없어 고민하던 차에 회장 당선자가 정해진 것에 안도의 기색을 나타냈다. 선관위는 지역 동포들이 회장 당선자에 대해 큰 관심을 기울여주길 바라고 있다.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