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25전쟁 70주년 특집 '어느 재외동포의 헌신'
작성일
2020.09.15


'어느 재외동포의 헌신, 나는 모국을 위해 싸웠다.‘


이 프로그램에서는 전쟁의 의미와 의의, 숨은 영웅들에 대해 알아본다.


김영옥 대령은 미군에 소속돼 제2차 세계대전에서 혁혁한 공을 세워 이탈리아, 프랑스에서 최고 무공훈장을 연달아 받았을 정도로 전략 전술에 뛰어난 군인이었고, 제대한 이후 6·25 전쟁 소식을 듣고 재입대해 조국을 찾았다.


전쟁 초기 북측의 맹렬한 공격으로 열세였던 남측이 전세를 뒤바꿀 수 있었던 것은 맥아더 장군의 인천상륙작전이 성공했기 때문이라는 건 널리 알려진 사실. 하지만 김 대령이 현재의 휴전선을 형성하는 데 혁혁한 공을 세웠다는 사실은 모르는 사람이 많다.


70년 전 남북은 현재의 휴전선을 중심으로 크고 작은 접전을 이어갔다. 당시 지금의 춘천과 속초 부근은 북측이 점령하고 있던 자리였는데, 김 대령이 이끌던 부대의 진격을 통해 당시 남북의 접전지역이 약 60km 위로 북상할 수 있었다고 한다.


강원도 지역에서 접전을 계속하다 크게 다쳐 40여 번의 수술을 하는 동안 목숨도 잃을 뻔했다는 김영옥 대령. 우리는 왜 지금까지 그를 제대로 알지 못했을까...


<내용출처 - 연합뉴스>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