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한글 학교
작성일
2022.01.18

시 - 가작

한글 학교

김 선 옥 [가나]



한글 학교는
작지만 커다란 장독대

언제 익을지 모르지만
꾹꾹 눌러 담는 가나다라

언제 삭을지 모르지만
믿음으로 덮어주는 마바사아

아무도 보지 않아도
태양은 매일 지켜주고

아무도 열지 않아도
바람은 매일 자극하고

아무도 듣지 않아도
빗님은 쌓인 이야기 응답하네

자차카파파하
못다 한 공부도

깔끔하게 다듬어
장독에 장아찌 담네

한국이라는 식탁에 올려도
세계 테이블에 올려도
최고의 밥상 되고 이야기될 거라네